새 시대 열어 한반도 안정·경제 잡는다
한·중·중앙亞·유럽 잇는‘실크로드 익스프레스’구상
통일신문 

박근혜 대통령이 한국·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잇는 실크로드 익스프레스 구상을 밝혔다.

박 대통령은 18일 “유라시아를 진정한 하나의 대륙으로 다시 연결해 새로운 시대를 열어야 한다”며 부산을 출발해 북한과 러시아, 중국, 중앙아시아, 유럽을 관통하는 ‘실크로드 익스프레스’(SRX) 구상을 제안했다. 

박 대통령은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대외경제정책연구원과 한국수출입은행, 경제인문사회연구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유라시아 시대의 국제협력 콘퍼런스’ 개회식 기조연설에서 ‘유라시아’의 의미를 ‘하나의 대륙, 창조의 대륙, 평화의 대륙’으로 만들어가자며 SRX 구상을 밝혔다.

박 대통령의 SRX의 핵심은 유럽, 러시아, 아시아를 하나로 묶어 거대 단일시장을 만드는 것이다. 

이는 북한은 물론 러시아, 중국에 이어 중앙아시아까지 철도와 도로를 연결해 복합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궁극적으로 유럽까지 연결하는 구상이다. ‘하나의 대륙’이라는 표현의 의미도 이 같은 의미를 담은 것이다.

박 대통령이 제시한 SRX는 또 새로 열리고 있는 북극항로와 연계해 유라시아 동쪽 끝과 해양을 연계하는 방안도 들어 있다. 이는 “유라시아 에너지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세계적 에너지 생산국과 소비국이 공존하는 지역의 특성을 살려 역내 전력망, 가스관, 송유관을 비롯한 에너지 인프라를 연계하고 중국의 셰일가스, 동시베리아의 석유가스 등을 공동으로 개발하는 윈윈의 유라시아 에너지 협력을 추진하자”고 말한 대목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이 같은 구상은 궁극적으로 한·중·일 간 자유무역협정(FTA) 무역자유화 논의와 이에 따른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등 유라시아 안팎을 포괄하는 무역협정과 연계해 대규모 단일시장을 만들 수 있다는 ‘유라시아 경제권’ 구상이기도 하다.

박 대통령이 SRX 구상에 ‘창조의 대륙’과 ‘평화의 대륙’을 담아 유라시아의 경제부흥과 평화통일 기반 구축 등을 통해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를 실현할 수 있는 공동경제권을 추진하겠다는 구상으로 읽을 수 있다는 설명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상하이 푸단대에서 외교학을 전공하고 있는 이창주 박사는 “북한의 인프라가 낙후돼 평양과 금강산 이외의 지역은 도로 및 철로 상황이 녹록치 않다”며 “그러므로 다른 지역에 인프라 없이 접근할 수 있는 항만 부두 건설을 통해 변경지역으로의 인프라로 연결을 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박사는 또 “통일이 경제로만 되는 게 아니라 말 그대로 안보 상황을 고려해야 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DMZ 세계평화공원이나 실크로드 익스프레스 계획은 안보상 구멍을 만들 확률도 크다”면서 “특히 남북해운합의서에 근거해 더 발전된 해운 네트워크로 만든다면 안보 차원의 위험성을 낮추면서 다양한 복합 물류 네트워크를 통해 안정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영 기자 sisacolumn@gmail.com

 
기사입력: 2013/10/28 [14:41]  최종편집: ⓒ 통일신문





제 인터뷰 내용이 오늘자 통일신문 1면과 홈페이지 메인에 실렸습니다. 
좋은 기회를 주신 부장님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많이 부족하지만 앞으로도 더 노력하겠습니다. 




관련 인터넷 홈페이지 링크 :

http://www.unityinfo.co.kr/sub_read.html?uid=16034&section=sc1&section2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