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록강 변에 있던 조그만 배 사진입니다.

이 배를 통해 밀무역이 진행되는 것이지요.

 

1월 21일부터 2월 2일까지 동북지역 현장답사를 다녀왔었고,

한국에서 서울 부산을 다니며 많은 가르침도 받았습니다.

 

너무 정신 없이 다니다보니 다시 상하이로 떠날 시간이네요.

 

그동안 모은 사진과 자료들을 모아서 상하이로 돌아가

블로그에 정리하려 합니다.

 

 

 

 

 

 

'이창주 박사 낙서장 > 일상 생활 속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사 졸업  (0) 2019.02.26
상하이의 봄  (0) 2015.04.10
상하이로 돌아갑니다  (0) 2014.02.19
대화  (0) 2013.12.04
나만의 봄  (0) 2013.11.26
상하이에서 천시(天時)를 바라보며..  (0) 2013.09.08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