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불어 춥더니,
이제는 바람 속에 날카롭던 한기가 무뎌졌네요.

반가워, 꽃들아.



푸단대 거리에서.


'이창주 박사 낙서장 > 일상 생활 속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가족  (0) 2013.03.20
언제나 역전은 가능하다.  (0) 2013.03.18
한기가 무뎌진 바람, 그리고 꽃  (0) 2013.03.17
상하이 내 방  (0) 2013.03.15
푸단대 아가 타이거 탄생 !!  (0) 2013.03.14
봄의 증거  (0) 2013.03.14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