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UN 사무총장이라는 직함이 아깝지 않는 한 분이 돌아가셨다.


그 분은 제6대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고 이종욱 박사님이다.
그의 별명은 아시아의 슈바이처였다.


지난 5월 22일이
이종욱 WHO 전 사무총장님께서 서거하신지 10년이 되는 날이었고,


5월 24일 스위스 제네바 UN 유럽본부에서
이종욱 제6대 WHO 사무총장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열렸다.


이종욱 박사님은 WHO에서
남태평양 한센병퇴치팀장, 서태평양지역사무처 질병예방관리국장,
백신면역국장, 결핵국장 등 요직을 거쳐
2003년 한국인 최초로 WHO 제6대 사무총장을 역임하셨다.


이종욱 전 사무총장님은 당시 한국에 잘 알려지지 않았었는데
나도 이 때 이분에 대해 처음 이야기들었다.


백신국장 재임 때는 소아마비 유병률을
1만 명 당 1명 이하로 떨어트려
'백신의 황제'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으며


소아병, 그리고 한센병, 에이즈, 신종 인플루엔자와 같은 난치병에
대처하기 위해 노력으며,
세계 지도자들에게 세계보건을 위한 기금을 모아
안정적인 WHO 운영을 실현했다.


안타깝게도...
2006년 5월22일 지주막하출혈로 갑자기 세상을 떠나셨다.


이종욱 사무총장님의 유명한 말씀 중에 이런 구절이 있다.


WHO에 취업할 때 월급이나 여러 조건이 좋아 취업한 것이지
숭고한 사상 때문에 취업한 것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가 선택한 것은 "숭고한 사상"이 아니라 바로 "행동"이었다.


이종욱 사무총장님은 사무총장이 된 뒤 1년 동안에
30만km를 넘게 이동하며 지구 구석구석을 다니시며
병든 사람들을 찾아다니셨으며
공중 보건 문제를 현장에서 지켜보고 해결하기 위해 힘을 쓰셨다.


당시 그의 출장에 수행했던 사람은 단 2명뿐이었다.


이종욱 WHO 전 사무총장님은 당시
UN 내에 차기 UN 사무총장 후보 0순위였다.


그랬던 그 분이 갑작스럽게 돌아가셨던 것이다.


이종욱 박사님께서 돌아가셨을 때 나는 베이징에 있었는데
그 분에 관한 책을 잡고 내려놓칠 못 했다.


나는 비록 다른 길을 걷고 있지만,
앞으로 있을 내 자식은 인류를 위해 행동하는 인재로 키우고 싶다.


요즘 들어 이종욱 전 사무총장님의 모습이 그리운 것은
우연이 아닌 것 같다.





"Man of Action" 이종욱 박사님에 관한 동영상,

그는 늘 2등석의 비행기 좌석을 고집했으며 절약정신을 강조했다.

그 이유는 기금 중에 가난한 국가의 분담금도 포함되어 있는데 이 돈으로 호강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



https://www.youtube.com/watch?v=8LRdaIXtBn8


아시아의 슈바이처, 이종욱 WHO 전 사무총장님 서거 10주기 관련 기사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6052017284462178&outlink=1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