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상태의 압록강은 "변경지역"이라는 인간이 만든 사회학적 의미를 이해할 수 있을까?
자기의 이름이 압록인 줄도 모른 채 잔잔하기만한 너.
날이 밝아질수록 기지개를 펴듯 온몸을 비틀어 빛의 색상의 창조적 변화로서 예술을 논하는 압록.

'이창주 박사 낙서장 > 일상 생활 속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찬란하지만 짧았던 봄.  (0) 2013.04.21
녹색, 파란색, 그리고 생명력.  (0) 2013.04.04
새벽 5시, 압록강.  (0) 2013.04.01
나른한 오후, 푸단 타이거즈.  (0) 2013.03.26
푸단대 기숙사에서  (0) 2013.03.25
고양이 가족  (0) 2013.03.20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