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기업들은 막대한 자본력으로 미 기업 사냥에 적극 나서고 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중국 기업들은 해외 기업 인수합병(M&A)에 소극적이었다. 하지만 금융위기의 직격탄을 맞은 미 기업들 가치가 내려가면서 중국 기업의 해외 진출은 활발해졌다.


달러화 대비 위안화 가치가 상승세로 일관한 것도 중국 기업이 '브랜드 파워'가 있는 미 기업을 더 싼 값에 살 수 있는 배경이었다.

지난달 중국의 육류가공업체 슈앙후이그룹(雙匯集團)은 세계 최대 돈육가공업체인 미국의 스미스필드 푸즈를 47억달러(부채 포함 71억달러)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지난해 중국 제2의 부자 왕젠린(王健林)이 이끄는 다롄완다(大連萬達)그룹은 미 제2의 영화관 체인 AMC 엔터테인먼트를 26억달러에 인수했다.

"[G2 경제전쟁]...야금 야금 美 사냥···GDP도 곧 추월," 국제부 박선미, 아시아경제 신문, 2013.06.19 13:35

 

 


어제 다운 탑으로 올라가 있길래 유심히 봤다.
지난해 기준 GDP 1위 EU 15조 7000억 달라, 2위 미국 15조 6600억 달라이며,
중국은 공식 발표 8조 2500억달라지만, 구매력을 반영하면 12조 3800억 달라로 3위가 된다.

여기서 우리가 더 관심있게 봐야하는 대목이 2가지가 있다.
먼저, 중국이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위해서는 반드시 해결해야하는게 '격차'이다.
'격차'로는 빈부격차와 지역격차가 있을 것이다.
내수시장 확장을 위한 적극적인 움직임이 있을걸로 보인다.

내수시장 확장을 위한 조치로서 내륙 도로 철로 교통망 확충을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즉, 연안을 중심으로 한 발전 루트를 중국 동북지역, 서부대개발 지역, 청위 개발 지역, 광시만 지역 등을 연결하는 대규모 네트워크를 형성 중이다.

이는 우리가 다시 주목해야 할 부분이다.

다음으로 우리가 주목해야할 대목은 다롄완다 그룹이다.
지난해 중국 제2의 부자 왕젠린의 적극적 움직임은 한반도 전략에도 영향을 줄 확률이 높다.

위의 2가지 주목할 점을 종합해서 중국의 경제성장이 한반도에 미칠 요소를 내가 개인적으로 분석해보면 이렇다.

지금 동북3성 개발 지역에 중국이 정부차원에서 돈을 쏟아붓고 있다.
이는 국가급 개발 프로젝트이다.

그리고 완다 기업이 적극적으로 단둥에 투자를 기하고 있다.

이 2가지 요소가 한반도에 미칠 영향은 내가 봤을 때 지대하다.
역시 의미하는 바가 크다.

그 이유는 동북 3성과 북한의 연계는 필수불가결한 요소이기 때문이다.
특히 연해주로 진출하기 어려운 중국에게 있어
북한을 통한 해양 진출은 커다란 염원이다.
실제로 지린성 일대를 현장답사하면서 주민들과 전문가들이 이구동성으로
해양으로 나갈 곳이 없다며 한탄하였다.

이러한 점을 우리가 눈 여겨 볼 필요가 있다는게 나의 주장이다.
그리고 내가 그리고 있는 네트워크이기도 하다.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3061913221862424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김영석 2013.06.21 19:31

    선배님 글 잘 읽었습니다. 미국 양적완화 축소 한다는 발언을 보니.. 경기가 조금 나아지나 봅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중국이 미국을 앞지르기 위해서는 소프트 파워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프트 파워라하면 무에서 유를 만들어내는 창조물입니다. 미국이 지금 현대 사회에서 리더격인 이유는 많은 분야에서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내고 여러가지 시스템을 고안했다는 점입니다. 물론 때로는 미국의 억지로 여러나라가 강압적으로 따라가기도 하지만, 분명 인류 발전에 있어서 미국의 역할을 절대 무시할 수 없습니다. 지금도 페이스북과 같은 it 소셜 비즈니스나 아이폰 등 미국이 선도하지 않았습니까. 민주주의 시스템도 미국이 고안한것 아니지만, 가장 성공적으로 먼저 정착시켰습니다. G2라고 하지만 중국이 과연 미국과 같은 창조성을 발휘하고 세계를 선도할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 addr | edit/del Shanghai LEE 2013.06.21 23:57 신고

      영석이의 매우 날카로운 질문에 흠찟 놀랬네. 나는 뭐랄까.. 미국이 표방하는 자유와 민주주의의 고매함에 동의하고, 미국 역할론에도 수긍하는 편이야. 중국이 경제적으로는 미국을 따라갈 수 있을지 모르지만 역시 한계를 보일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하는데, 그 이유는 영석이가 제시한 소프트파워의 문제라고 보고 있어. 하지만 내가 바라보는 관점은 조금 더 세부적인 것이지. 일단, 세 가지 관점인데, 1. 중국이 세계 패권은 어렵지만 동아시아 내의 패권은 가능할 듯, 2. 국가 단위가 아닌 도시 단위로 따지면 상하이를 중심으로 한 중국의 경제개방도시들의 약진이 미국 도시들 보다 두드러질 듯, 3. 엄청난 구매력을 지닌 중국이 '세계의 공장'이 아닌 '세계의 시장'이 될 듯. 이렇게 세 가지가 내가 스스로 정리하는 부분이야. 문제는 중국이 미국을 이길 것이냐가 아니라 이러한 중국을 우리가 어떻게 전략적으로 접근해야 하느냐라고 나는 보는거지. 이런 관점에서 보았을 때, 미국이 먼저냐 중국이 먼저냐가 아니라 더 복합적으로 우리 국익을 위해 어떤 다원화된 전략을 창출해내느냐가 관건이라 나는 보는거지. 좋은 질문 고마워. 내 블로그에 관심 가져줘서 또 고맙고.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