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nual Report to Congress
Military and Security Developments
Involving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2013

《2013中国军力报告》



2013년 판 중국 군사 안보 발전 전략 관련 미 국회 보고서가 나왔네요.
저는 매년 이 자료를 업데이트하는데
이번의 자료에서 큰 변화는 없지만
2012년 한해 중국의 공식 국방비 지출이 106.6 billion 달러로 추산이 되었군요.
아마 무장경찰이나 다른 민감한 항목이 다 빠진 발표일 것입니다만,
공식 지출 비용만 따져도 러시아 지출 예산(61.3 billion), 일본(58.0 billion)으로 격차가 벌어졌습니다.

참고로 아직까지도 국방력 수준은 1위 미국, 2위 러시아, 3위 중국인데 격차가 크죠.
중국의 영토분쟁 관련 내용, 군사적 부분, 미중 간의 군사 관련 고위급 인사 교류, 중국-대만 간의 군사적 비교까지 망라된 자료입니다.

여러분의 시간은 소중하니까요. ^^

밑에 그림은 중국이 어떤 루트로 오일을 수입해오는지 관련 루트입니다.
제가 많이 인용하고 있는 그림이기도 하구요.
지정학적인 계산을 하기에 매우 중요한 자료 중 하나입니다.

 


PDF file : http://www.defense.gov/pubs/2013_China_Report_FINAL.pdf?utm_content=buffera9f38&utm_source=buffer&utm_medium=twitter&utm_campaign=Buffer

中文 : http://mil.huanqiu.com/photo_china/2013-05/2691871_10.html
더 보기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산둥반도 푸른색 경제구역 공간 개발계획도, 출처(出處): 중국 인민일보(人民日報)>

 

围绕进一步扩大对外开放,山东将蓝色经济区作为中日韩区域经济合作试验区,支持其在海洋产业合作、投资贸易便利化、跨国交通物流、电子口岸互联互通等方面先行先试。青岛港、日照港、烟台港、威海港与韩国釜山港签署协议,中韩双方商定在山东省开通的6个陆海联运通道已经开通5个。东北亚国际物流枢纽和航运中心加快构建,支持外国籍干线船舶在青岛前湾、烟台保税港区发展中转业务,支持青岛口岸发展国际过境集装箱运输。

진일보한 대외개방 확대를 둘러싸고, 산둥은 푸른 경제구를 한중일 구역 경제 ...협력 시험구역으로 간주하여, 해양산업협력, 투자무역 편리화, 국경 초월한 교통물류, 전자 해안 인터넷 상호 연결 방면에 선행하여 시험하는 것을 지지하기로 했다. 칭다오항, 르짜오항, 옌타이항, 웨이하이항은 한국 부산항과 협의서에 서명하였고, 한중 쌍방이 산둥성에서 개통하는 6개의 육해연계통로에서 이미 5군데 개통하기로 결정했다. 동북아 국제 물류 허브와 항운센터의 구축을 촉진하고, 외국 국적 간선 선박이 칭다오 앞쪽 만, 옌타이 보세항 구역에 중계업무를 발전하는 것을 지지하며, 칭다오항만이 국제 출경 컨테이너 운수를 발전시키는 것을 지지한다고 했다.

"山东半岛 开放蓝海创意未来(改革开放新地标)," 《 人民日报 》( 2013年04月13日 01 版)

인천뿐만 아니라 부산과의 연계를 통한 해운 라인이 중국의 산둥성과
새로 연결되겠군요. 제가 해운에도 관심이 많아서 살펴보고 있습니다.

산둥의 대외개방이 더 강화된다는 내용인데,
한국 서해에 위치한 항구들(인천, 시흥, 평택, 당진, 새만금, 목포),
그리고 남해에 위치한 항구들과 부산항까지 연계가 될 듯.

요즘 "한반도 통일에 있어 상하이 역할론"을 모색하고 있는데,
산둥의 요소도 유심히 살펴봐야겠습니다.

http://paper.people.com.cn/rmrb/html/2013-04/13/nw.D110000renmrb_20130413_2-01.htm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중국 산둥 2014.04.15 07:40

    중국 산둥

 

 

 

 

동영상 설명.

 

지금 보시는 강은 압록강입니다. 북한과 중국의 변경을 가르는 강이지요.

그리고 다음 화면에 나오는 섬. 즉, 작은 집들이 나오는 부분이 북한 신의주 위화도입니다.

 

네 맞습니다. 태조 이성계가 회군했던 곳으로 유명한 섬이지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압록강을 가르며 제가 있는 쪽을 찍었는데요,

그곳이 바로 중국 랴오닝성 단둥입니다.

 

자료 사용하실 때 출처 밝히는시는 것 잊지 말아주세요. ^^

 

 

상하이 푸단대 외교전공 박사과정 이창주.

 

sadmist@hanmail.net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랜만에 글을 또 쓰는군요.

오늘은 황포강(黃浦江)에 대한 간단한 글을 쓸까합니다.

 

상하이하면 떠오르는 것은 무엇이 있을까요?

바로 동방명주 !! 그리고 그 건너편 와이탄, 그 사이를 가르는 황포강 !!

 

저야 지금 상하이 푸단대에서 박사과정에 있으니 지겹게 봅니다만,

실제로 제가 사는 기숙사에서 문 열면 동방명주가 보이고..

오는 손님들이 꽤 많은데 늘 !! 황포강을 들려야하기 때문이죠..

 

 

 

 

첫번째 사진은 환치우찐롱따샤... 글로벌 금융센터 100층 전망대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앞에 보이는 한 줄기의 강이 황포강이구요. 오른쪽 끝에 붉은 조명을 내뿜으며 예쁘게 생긴게 동방명주입니다.

 

두번째 사진은 강의 반대쪽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유람선 타는 방향에 인디고 호텔이라고 있는데,

거기 꼭대기 가면 한잔에 만원하는 칵테일을 팔더군요.

아.. 제가 거기서 한잔했냐구요? 아니요 그냥 조명보러 올라가서 사진만 찍고 내려왔습니다.

 

그럼 황포강. 중국식 발음으로 황푸강은 도대체 뭘까요?

그냥 갑자기 궁금해져서 함께 박사과정에 있는 분들께 여쭤 봐서 알게 되었고,

그리고 지도를 보면서 이해를 했습니다.

 

 

 

지난 학기 때 상하이 항해 박물관에 견학가서 찍은 사진입니다.

일단 황포강을 알기 전에 중국의 세 줄기의 큰 강을 소개할까합니다.

 

먼저 위에 산동반도(용머리처럼 생긴 부분)의 위쪽에 흐르는 강이 황허강입니다.

그리고 그 밑에 흐르는 긴 강이 장강(양쯔강)입니다.

 

여기에 표시는 안되어있지만 홍콩으로 흐르는 강은 주강이라고 하지요.

 

 

<출처: 아이폰으로 캡처한 Google Map>

 

 

상하이 위쪽에 흐르는 강이 바로 장강입니다. 장강에 대해서는 제가 따로 설명하는 기회를 갖지요.

그럼 도대체 !! 황포강은 어딨는걸까요? 상하이시를 관통하여 장강으로 이어지는 저 조그만 강 보이시나요?

네, 지도를 열심히 쳐다본 결과 저 강이 바로 황포강이었습니다.

 

이렇게 허무할 때가.. 저렇게 조그마한 강이 저 위의 사진에 있는 황포강이었다니...

알고봤더니 황포강이 좁았던게 아니라 장강이 워낙 컸던거였어요.

 

비교를 위하여 일단 같은 비율의 지도를 보여드리지요.

 

 

<출처: 아이폰에서 캡처한 Google Map>

 

같은 비율의 한강과 비교해보니 어떤가요?

물론 딱 봐도 한강이 황포강보다는 큰게 확실하네요.

그럼 장강과 비교했을 때는?

 

좀 감이 오시죠?

 

참고로 장강에 위치한 총밍다오(宗明島)는 중국에서 3번째로 큰 섬이라고 그러더군요.

먼저 중국 사람들은 대만을 자국영토라고 규정하므로 대만, 그리고 하이난다오, 그 다음 총밍다오.

 

제가 해운 관련된 것에도 관심이 많기 때문에

이쪽 관련 자료 차후에도 모아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년 한중 정상회담 때 잠깐 대사관 일을 도와드리러 베이징에 갔습니다.

사진 속 공간은 어디냐구요?

 

베이징 왕푸징입니다.

한중 정상회담이 마지막 웃지 못할 해프닝을 제외하고 잘 마무리되고,

베이징 페닌슐라에서 빌린 자전거를 타고 새벽3시에 열심히 돌아다녔던 기억이 나는군요.

 

거리가 젖은 것은 비가 왔던 것은 아니구요,

당시 청소 차량이 물을 뿌리며 거리를 청소해서 젖은겁니다.

 

저도 은근히 이런 분위기를 즐기는 것 같네요.

평상시 사람이 붐비는 곳에 새벽에 찾아가 아무도 없는 것을 즐기는 듯한...

 

베이징에서 근무하던 때가 가끔 그립기도 합니다.

지금의 베이징은 황사로 뒤덮여 수명 단축을 앞당긴다는 말을 들으면....

뭐... 그런 생각이 쑤욱 들어가기도 합니다만...

 

그래도 저는 여전히 상하이 사람들보다 베이징 사람들이 더 정겹고 그런 느낌이네요.

저만 그런 것 같지는 않더군요.

 

 

베이징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중국 | 북경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년 10월 베이징에 위치한 한국문화원에서 근무하면서 현지답사를 다녀왔었습니다.

8박9일의 일정으로 베이징-단둥-대련-뤼순-대련-심양-투먼-훈춘(방천)-연길-카이샨툰-연길-베이징 일정이었습니다.

 

제가 나름 중국 사람으로 오해받을 만큼의 중국어 회화 능력은 되고,

외모도.. 중국인이 중국인으로 오해할 정도의 외모를 갖추어

남루한 모습으로 현지인들과 섞여 조사하고 인터뷰했던 기억이 나네요.

 

보이는 곳은 요동반도의 끝자락에 있는 뤼순입니다.

뤼순이 가장 끝자락이고 그 바로 옆 항구도시가 대련입니다.

 

대련에는 각종 해운 항구가 위치해있고, 뤼순항은 주로 군항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제가 갔던 곳은 뤼순의 군항이 있는 곳이고 대부분 공개되어 공원처럼 둘러볼 수 있습니다.

물론 군항 안은 못들어 가지만 그 주변은 돌아니며 제한적으로 볼 수 있습니다.

 

당시에 가장 뜨거운 이슈가 중국의 바랴크호.. 즉, 항공모함이라 내내 쫓아다녔던 기억이 나는군요.

 

뤼순은 러일전쟁 당시 일본이 러시아 함대를 치기 시작한 첫번째 전쟁 장소이기도 하구요.

1950년대까지 러시아가 이곳 뤼순에 러시아 해군 함대를 주둔했던 역사를 가지고 있는 곳이기도 하지요.

 

특기할 점은 이곳에 전쟁 박물관이 있는데,

전쟁 박물관의 이름이 일러전쟁 박물관이라는 점입니다. "러일"이 아니라요.

 

실제로 택시 기사 아저씨와의 대화에서 대련 및 뤼순 사람들이 타 지역 사람들보다

일본에 더 친밀감을 가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되었습니다.

 

물론 전수 조사가 필요한 부분이기는 하지만요.

 

 

 

뤼순에 도착하여 먼저 군항을 둘러본 뒤에 근처에 탑에 올라갔습니다.

저는 시간이 매우 제한적이라서 효율적으로 움직이기 위해 택시를 하루 아예 빌려서 돌아다녔습니다.

중국 지방은 베이징과 상하이에 비해 가격이 매우 싸기 때문에 돌아다닐만 했죠.

이후, 중국과 북한의 세관 지역 탐방할 때 택시는 정말 유용했습니다.

 

 

 

 

아무튼, 뤼순에 있는 백옥산탑(白玉山塔)에 올라갔습니다. 두번째 사진이 그 탑이지요.

지금 보이시는 것보다 더 컸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대련과 뤼순은 이상하게 느껴질 정도로 저에게 편안함을 주었습니다.

제가 워낙 바다를 좋아하기도 하고 기후도 한국과 잘 맞아서 그런 것일 지도 모르죠.

 

아무튼 이 탑을 등지고 바라보면 서해가 보입니다.

아.. 이 바다를 건너면 한국인데, 북한이 앞에 가로 막고 있겠다.. 생각이 들기도 하고,

빨리 통일이 되어 바다나 육지를 통해 여기에서 한국까지 도착했으면 좋겠다는 느낌도 들고 심경이 복잡했습니다.

 

 

 

탑에서 내려다 본 모습입니다. 조선하는 곳이 보이더군요. 그 뒤에 보이는 곳은 서해입니다.

이곳에서 현지인들 말로는 항공모함을 조선했다는 말이 있던데 관련된 정확한 내용은 역시 관련 자료를 찾아봐야겠군요.

 

 

 

사실, 2011년의 현지답사 목적이 북한-중국 간의 경제협력 실태를 파악하는데 주안점이 있어서

뤼순은 굳이 방문하지 않아도 되는 곳이었습니다.

 

하지만, 오로지 중국의 항공모함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싶다는 일념 하나로 이렇게 항구를 다 돌았던 것인데

시험 운행을 나갔다는 말을 듣고 그대로 멘탈 붕괴..

 

뀅 대신 닭이라고 그래도 군항에 묶여 있는 군함 몇 척을 보고 사진 찍고 말았습니다.

 

 

백옥산탑에서 내려다 본 장면. 앞에 몇개의 섬이 있고 서해가 펼쳐져있습니다.

저 몇 개의 섬을 이어가다 보면 산둥의 옌타이로 이어진다는 말이 있더군요.

실제로 대련에 가면 옌타이-천진으로 가는 여객선 노선이 있습니다.

 

다음에는 보하이만을 배를 타고 누비고 싶군요.

 

벌써 오래전이 되어버린 곳에 대해 기억을 더듬어 글을 남기니

글이 그렇게 생동감 있게 나오지는 않네요.

 

북중 관련 지역에 대한 글도 조만간 올리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중국 | 다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년 10월쯤 환구금융중심(글로벌금융센터) 100층 전망대에서 찍은 사진.

상하이의 야경은 한눈에 다 살펴볼 수있는 사진이라 자부합니다.

 

맨 앞쪽에 번쩍이는 꼭대기만 보이는 곳이 찐마오다샤.. 이구요.

오른쪽 붉은 빛을 띄며 세계의 구(球)를 달고 있는 건물이 동방명주입니다.

그리고 유람선이 유유히 미끄러지듯 왕래하는 강이 황포강이구요.

그리고 찬란한 유럽스타일의 거리.. 음.. 약간 노란색 빛을 띄는 저 거리가 와이탄입니다.

 

환구금융중심은 몇 개의 전망대로 이루어진 것으로 아는데

100층을 올라가 보는게 진리라 생각합니다.

300위안 좀 넘게 줬던 것 같은데 분명한 것은 생일에 맞추어가면 무료입니다.

 

제 생일이 크리스마스이니... 다음 크리스마스에는 꼭 올라가보려합니다. ^^

 

저는 현재 상하이 푸단대 외교전공 박사과정으로 있습니다.

종종 상하이 관련 사진 올리도록하겠습니다.

 

베이징에서 근무할 때 사진도 올리고 좀 다양하게 중국 이야기를 썼으면 합니다.

앞으로도 여행이나 현장답사를 가게 될 경우 블로깅을 열심히 해야겠군요. ㅋ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중국 | 상하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은 2011년 10월 2일 랴오닝성 단둥시 구도심에 위치한 압록강철교 한쌍을 제가 직접 찍은 사진입니다.

 

이하는 페이스북에서 제가 남겼던 글_

 

이번에 중국 랴오닝성(요녕성) 단둥시에 다시 다녀올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단둥시는 압록강을 끼고 북한 신의주 시와 마주하고 있는 국경 도시로서
이성계가 말머리를 돌렸다는 위화도가 눈앞에 있는 곳이고,
연암 박지원이 청에 가기 위해 첫 번째 관문이었던 곳이지요.

이곳은 현재 베이징-단둥-신의주-평양으로 이어지는 관광 열차가 매일 운행되고,
이 철도는 중국의 관광객과 북한의 자원을 수송하기 위함이라 알려졌습니다.
사진에서 보이시는 것은 중조우호단교와 압록강대교입니다.

한 쌍으로 이루어진 이 대교는 일제시대 일본에 의해 준공된 것이고,
한국전쟁 당시 중공군이 북한을 지원하기 위해 건넜던 다리이기도 합니다.
한국전쟁 때 한쪽 다리가 미군의 폭격에 끊어져서 "단교(斷橋)"가 되었는데,
중국은 중국-조선(북한)의 우호를 위한 기념비로서 이를 그대로 두고
관광 자원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곳에서 차를 타고 15분 정도 거리에
신압록강대교를 건설 중이며 모든 자금은 중국이 부담하고 있습니다.
중국과 북한의 교류가 더 활발해질 것이라는 점은 명약관화라 하겠지요.

저는 통일의 시작이 서울과 평양을 연결하는 것이라 보지 않습니다.
한반도 전체를 아우르는 새로운 네트워크를 디자인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그 네트워크의 중심에는 한반도의 변방도시가 새로운 중심지가 되어야 한다 봅니다.

저는 앞으로 이 분야에 더 연구를 매진하여
조금이나마 우리가 꿈꾸는 세상에 더 가까워졌으면 하는 바람뿐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중국 | 단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김진영 2015.06.14 06:43

    완전좋아

 

 

2011년 10월 8일 중국 지린(吉林)성 카이샨툰(開山屯)에서 내가 직접 찍은 사진.

중국의 동북3성은 랴오닝성(요녕), 지린성(길림), 헤이룽장성(흑룡강)으로 이루어져있는데,

특히 지린성은 러시아/북한과 접경하고 있는 곳으로 앞으로 전망이 있는 곳이다.

이 사진은 두만강을 등지고 중국을 향해 찍은 사진이다.

왼쪽에 보이는 곳은 카이샨툰 세관으로 저곳을 지나 중국과 북한의 물자가 이동한다.

너무 긴장되기도 하고 너무 설레기도 했던 이 곳에서의 내 감정이

이 사진 한장에 점철되어 뭔가 희망을 불러넣어주는 느낌이 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 중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박은민 2013.03.07 12:50

    추카해요

  2. addr | edit/del | reply 박은민 2013.03.07 12:50

    추카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