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부론이 출판된지 12년이 지난 어느날,

런던에는 한 차례 소나기가 내리고 안개 자욱한 공기는 삽시간에 신선하고 상쾌한 공기로 바뀌었다.

 

이날 밤, 일개 세관원에 불과하던 애덤 스미스는

한 공작집에 손님으로 초대받는다.

 

거실에는 영국 경제에 거의 모든 명맥을 장악하고 있는 왕공 귀족들과 상계의 거물들이 있었으며,

당시 영국정부의 수상이었던 피트도 그 안에 있었다.

스미스가 마차에서 내려 거실로 들어가자

자리에 앉아 담소를 즐기던 신사들이 즉시 화제를 돌렸고

모두들 스미스에게 차례대로 안부를 물었다.

 

스미스는 쑥쓰러운듯 말했다.

"여러분, 앉으십시오."

 

이때 스미스 주변에 서있던 피트 수상이 심각하게 말한다.

"박사가 앉지 않으면 우리는 앉을 수 없습니다.

학생이 선생님보다 먼저 앉는 법이 어디있습니까?"

 

<EBS 특별기획 대국굴기(大國堀起), 제04편 工業先聲, '영국, 세계 최고의 공업화 대국' 편 중에서>

 

 

우리나라에 필요한 것은 어쩌면 진정한 사상가와 과학자, 그리고 민주인사가 아닐까?

우리가 존경해야 할 사람은 인권을 유린한 박정희나 전두환이 아니라

어쩌면 이런 애덤 스미스와 같은 위대한 사상가와 필적한 사상가가 아닐까?

 

우리가 존경해야 할 사람을 제대로 찾지 못하고

어떻게해서건 색깔론이나 지역주의 등으로 낙인을 찍으며

사람들과의 인맥, 혈연, 지연, 학연 등만을 고려하여 자기들만의 리그를 만드는 것은 옳지 않다.

 

내가 존경하는 위인에게 나의 예절을 다하고 경청하며 삶을 영위할까 한다.

내가 존경할 사람은 영토를 넓힌자 경제를 발전시킨자가 아니다.

내가 존경할 사람은 사회적 자연적 진리를 추구하고,

인간이 부여받은 자유, 민주, 자주, 평화, 평등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기치를 드는 사람이다.

 

나는 이런 위인을 위해 고개를 숙일 것이고,

나 자신이 이런 사람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며,

내 주변 사람들이 이런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다.

 

가치 있는 삶이란,

바로 이런게 아닐까..

 

 

 

 

오해가 될 수도 있군요. 아담 스미스를 존경하자고 그런 것은 아닙니다.

저런 사상가들을 "수상"까지도 존경한다고 대접해줄 수 있는 세상이 왔으면하는 바람에서 쓴 글이에요. ㅋ

아담 스미스가 옳다고 이야기했던 것은 아닙니다.

 

양해 부탁드리겠습니다. ^^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너무 좋아지는 순간.
내가 사는 공간을 정리하고 햇볕을 받을 때.

오늘 잘 쉬고, 주변 정리 힐링.




'이창주 박사 낙서장 > 일상 생활 속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제나 역전은 가능하다.  (0) 2013.03.18
한기가 무뎌진 바람, 그리고 꽃  (0) 2013.03.17
상하이 내 방  (0) 2013.03.15
푸단대 아가 타이거 탄생 !!  (0) 2013.03.14
봄의 증거  (0) 2013.03.14
너의 벗 되리라.  (0) 2013.03.13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축 !! 푸단대 아가 타이거 탄생 !!

드디어 나에게도 친구가 생김 !!

 

 

 

 

 

 

 

 

이 아이의 엄마는 위에 사진 속의 검정 고양이인데,

이 아이를 너무 방치한다. ;;

 

이렇게 젖을 물리고 있지만,

옆에서 내가 라면 먹으려고 물 받아오니

내게 먹을거 달라며 물린 젖을 떼고 달려왔다.

 

이상한 엄마_ ;;

 

암튼 이 꼬마 귀요미는 낯을 가리지 않아서 좋긴한데,

모르고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밟힐까봐 걱정된다.

 

무럭무럭 크렴.

내가 다음에 소시지 줄게.

 

 

 

 

오늘 유학생 기숙사 매점 앞 커피 자판기 사이에 빼꼼하던 아가 고양이.

 

밖에 나와서 방황 모드_

 

태어나자 밀당하던 푸단대 아가 타이거, 화이팅 !!

 

내일도 나랑 놀자 ;; ㅋ

 

 

 

 

 

 

 

 

 

 

 

 

'이창주 박사 낙서장 > 일상 생활 속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기가 무뎌진 바람, 그리고 꽃  (0) 2013.03.17
상하이 내 방  (0) 2013.03.15
푸단대 아가 타이거 탄생 !!  (0) 2013.03.14
봄의 증거  (0) 2013.03.14
너의 벗 되리라.  (0) 2013.03.13
소외된 아이와의 대화  (0) 2013.03.12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루는 겨울, 하루는 여름... 이런 날씨의 반복하던 상하이에서

오늘 봄이라는 증거를 찾았다..

하지만 오늘은 여전히 쌀쌀한 날씨..

 

좀 어색하지만 반갑다, 상하이의 봄.

4월쯤 되면 완전 봄 되겠지?

 

 

 

푸단대 남문에서 찍은 사진.

중국 대학생들 많이 지다니는데 남자인 나 혼자 꽃에 완전 집중해서 사진 찍으니

다들 쳐다봄..

 

바보들... 이런 특종을 무시하고 지니가다니...

 

 

 

 

 

 

 

 

 

 

 

'이창주 박사 낙서장 > 일상 생활 속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하이 내 방  (0) 2013.03.15
푸단대 아가 타이거 탄생 !!  (0) 2013.03.14
봄의 증거  (0) 2013.03.14
너의 벗 되리라.  (0) 2013.03.13
소외된 아이와의 대화  (0) 2013.03.12
석양. 음. 혹은. 정말. 가끔.  (0) 2013.03.10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상상의 끝은 무한하다.

변방이 중심이 되는 새로운 동북아 네트워크를 꿈꾸며

 

 

This map is from Bing Map.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페이스북에서 가입한 Action for One Korea라는 클럽에서 제가 적은 글을 블로그에 공개합니다.

 

 

"제가 생각하는 중국"이라는 주제로
이곳에 짧은 글을 남길까합니다.
이번에는 반대의 의견이 많이 들어올 것 같습니다.

저는 현재 중국 상하이 푸단대 외교전공 박사과정으로 있는 이창주입니다.
베이징 근무 경험과 타지역 현장답사 경험도 있고,
제 나름 한반도 통일을 위해 현장에서 많이 배우고 경험하고 있습니다.

일단 저의 입장을 말씀드리면 저는 친중파는 우선 아니구요.
왜냐면 여기서 교수님들과도 정말 많이 싸우거든요.
특히 고구려 문제 나오면 교수님도 저와 얼굴 마주하려하지 않습니다.
지중파(知中派)를 꿈꾸는 학생이라고 저를 소개할까합니다.
지중파라기에는 학식이 일천하니까요.

일단 운영자 님께서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잘 읽어보았고,
글을 쓰신 대부분이 맞는 말씀입니다.
그런데 그 중에서 수정할 부분이 있습니다. 별건 아니구요.
서부 신장위구르지역과 동부연안의 지역격차는 큰게 맞습니다.
하지만 "낙후된" 서부 신장위구르지역은 이제 옛말이 될 것 같습니다.

"서부대개발"이라는 프로젝트로 신장위구르주역을 주변의 "스탄"국가들과
파이프라인 연결을 위한 지연정치 구현을 꾀하고 있으니까요.
그리고 "카스"라 불리는 도시는 현재 동북의 심천, 산터우, 주하이, 샤먼, 하이난 등과 함께 경제특구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서부대개발과 함께 우리가 또 알아야 되는 것들이 많이 있죠.
티벳도 요즘 개발이 한창이고, 윈난성 부근, 중부굴기, 동북3성 개발 등이 있습니다.
동북 3성 중에서도 창지투 개발지역은 북한과 우리와 밀접한 관계가 있지요?

즉 중국이 현재 추진하고 있는 전략은 지역개발을 통한 주변국과의 연결입니다.
연결이란 정말 인프라로 주변국과 연결하여 대외개방을 꾀하겠다는 것입니다.
경제에 대한 자신감도 생겼고, 지역문제 빈부격차 내수확대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그동안 동부해안을 통해 벌어놓았던 돈을 풀고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경향은 2008년 미국발 경제위기 이후 더 심화되었지요.
주지하시듯, 미국과 유럽이라는 중국의 양대 시장이 침체 상태로 넘어가자
중국은 내수시장 확대를 통해 경제성장을 도모하고자 합니다.

이러한 외부 영향이 중국의 지역경제 개발 정책을 국가급 프로젝트로 업그레이드시켜
현재 각 지역마다 망치질 소리가 그치지 않게 하고 있지요.

이게 바로 "동북공정"이 일어나게 된 계기입니다.
역사적으로 자신에게 유리하게 역사적 정의를 그 공간에 내림으로써
개발에 대한 정당성을 부여하고 주변 관계 설정을 위한 준비를 하는 것이죠.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이해하지 못하면,
중국에게 전략적으로 우리가 어떻게 해야할지 오리무중 상태로 빠지게 됩니다.

중국이 몇 년안에 망할 것이라는 점은 동의하기 힘듭니다.
중국 편을 드는 것은 절대 아니구요.
현재 부조리한 문제는 어떤 나라든 다 존재합니다.
그런데 중국은 영토의 규모와 인구의 수가 많다보니 저런 수치가 발생하는거죠.

실제로 우리나라의 토지 지니계수는 0.9에 달합니다.
1에 가까울수록 빈부격차가 크다는 것을 감안하면 경악을 금치못할 수치죠.

여기서 또 우리가 알아야할 것은
중국 공산당이 '일인독재'라고 인식하는 것입니다.
일당독재인것 알고 계셨다구요?

하지만 일당독재와 일인독재는 다릅니다.
일인독재는 정말 지도자가 하고자하는대로 다 하는 것이지요?
하지만 일당독재의 경우 그 내부에 상이한 이익단체가 존재할 수 있는겁니다.

현재 중국의 외교부, 상무부, 중국대외연락부, 국무부 등의 국가기관과
국유기업, 각 지방정부의 의견이 너무 상이하게 존재하고
그들의 의견을 조율하며 견제의 메커니짐을 작동시키고 있습니다.

부패의 정도가 심하기는 하지만 제도화와 법제화를 이루어가고 있다고 저는 봅니다.

이야기가 너무 길어지네요.

서양에서는 중국이 곧 망할거라는 이야기를 1948년부터 현재까지 계속 말해 왔습니다.
언젠가 경제성장의 바퀴가 멈출거라는 말도 지금하고 있지요.
저는 중국이 경제성장의 속도를 안정적으로 낮추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중국의 경제가 망하는 순간, 한국의 경제는 직격탄을 맞는 것이고
세계의 경제도 휘청이게 될 것입니다.

대신 우리가 철저히 중국을 이해하고 분석하여
그들을 하나씩 견제하고 통일의 바탕을 이루어가야겠지요?

이쪽 관련 책을 쓰면서 자료를 꽤 많이 모았으나
5월 출판이라서 자료 공개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5월부터는 이 클럽에 제가 직접 그린 자료들을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스토리를 이어가면서 쓰다보니 난삽하게 되었네요.

양해 말씀 올립니다.

 

 

중국은 한국의 좋은 친구입니다.

하지만 언젠가 중국이 저를 너무 좋아하는 날과 동시에 두려워하는 날이 왔으면 좋겠네요.

 

그게 몇 십년 뒤라도 말이죠.

 

 

 

 

 

 

 

 

 

 

 

'이창주 박사 낙서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존경이라는 것  (0) 2013.03.20
우리가 존경해야할 사람  (0) 2013.03.15
제가 생각하는 중국  (0) 2013.03.14
키 리졸브 훈련에 대한 생각  (0) 2013.03.12
이창주의 "북핵문제 해결법"  (0) 2013.03.10
비오는 예원 연못에서  (0) 2013.03.09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가야, 걱정마. 난 너의 친구야.

 

 

 

 

 

 

 

 

 

3개월만에 청소년이 되어버린 귀요미 야옹님_

푸단대 기숙사에서 나로 인해 얼음이 되어버렸던 순간_

 

 

 

 

 

 

 

 

'이창주 박사 낙서장 > 일상 생활 속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푸단대 아가 타이거 탄생 !!  (0) 2013.03.14
봄의 증거  (0) 2013.03.14
너의 벗 되리라.  (0) 2013.03.13
소외된 아이와의 대화  (0) 2013.03.12
석양. 음. 혹은. 정말. 가끔.  (0) 2013.03.10
새벽 2시, 거리에서..  (0) 2013.03.09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천연가스관이 이란-파키스탄 양국을 가깝게 하고,

지연(地緣)정치 구조를 비틀다.

 

天然气管线拉近伊巴两国 或撬动地缘政治格局 

2013-03-12 14:34 环球网

 

 

 

 

번역 : 중국 상하이 푸단대 외교전공 박사과정 이창주

 

 

       [환구왕 보도 기자 聂鲁彬] 석유와 천연가스 자원이 풍부한 이란과 에너지가 부족한 파키스탄은 서로 이웃하고 있다. 며칠전 양국은 반대의 의견을 물리치고 양국의 천연가스관을 연결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이에 대해, 미국 지연정치학자 에릭 드레이트서는 3월 11일 "오늘 러시아 방송국" 인터넷 사이트에 글을 발표했는데, 천연가스관의 건설은 양국에 경제와 전략상의 이익만을 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세계의 지연정치의 구조를 비틀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글에 따르면, 이번 프로젝트에 15억 달라(인민폐 약 93억 위안, 한국돈 1조 6천억원 정도)의 자금이 투입이 되며, 이 가스관은 파키스탄의 에너지 안보를 큰폭으로 공고하게 할 것이며, 더 나아가 국가정치의 안정을 보장할 것이다. 이 밖에도, 미국이 빈번히 파키스탄의 주권을 침범하는 배경하에, 이런 프로젝트는 일정 정도 미국에 대항하는 방법이 될 것이다. 이란의 경우, 이 가스관이 천연가스를 수출하는 중요한 루트가 될 것이며, 이란이 미국과 유럽에 의해 실시되고 있는 제재의 압력에서 생존하고 발전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하여, 이란은 단기간에 에너지 수입을 얻어 당면한 국내 혼란의 국면에 대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미래에 시설 업그레이드에 따른 장기 수입도 기대할 수 있다.

 

       드레이트서는 이번 천연가스관이 역사적으로 은혜와 원한으로 점철된 이란과 파키스탄을 함께 이어준다고 말했다. 이것은 제국주의 세력이 다시 이 지역 위에 존재하는 두 대국 간에 분쟁을 이용하여 이 지역의 이익을 낚아채는 것이 불가능해지고, 다시 자신의 전략을 자세히 살펴보게 되었음을 의미한다.

 

       글의 분석에 따르면, 이란과 파키스탄 간 천연가스관의 가장 큰 의의는 세계 지연정치 구조에 대해 심각한 변화를 가져온다는 것이며, 그 이유는 가스관 연결이 권력 상호제어의 구조를 새로 짠다는 것이다.

 

       다음으로, 만약 중국이 최종적으로 개입을 결정한다면, 이 이란-파키스탄 가스관은 이란-파키스탄-중국을 잇는 가스관으로 발전할 수 있다. 만약 이 프로젝트가 현실화된다고 예상한다면, 이는 중국이 이 가스관을 통해 몇년동안 추구해온 목표를 실현하게 됨을 의미한다. 즉, 그 목표란 중동으로부터의 에너지 수입 육로 통로를 의미하며, 이는 중국이 아시아에서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동시에, 미국이 중동 에너지 통치하는 시기가 막을 내림에 따라, 아시아의 권력 상호제어 구조에 변화가 발생할 것이며, 새로운 권력 구조의 모델이 형성될 것이다. 

 

        이외에도, 이 가스관은 반 제국주의의 역량이 국제 연합을 통해 끊임없이 강화됨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란은 현재 이미 비동맹운동의 지도적 역할을 맡고 있고, 자기 자신을 반제국주의 무대의 최전방으로 밀고 있다. 동시에, 이란과 파키스탄은 모두 중국과 러시아가 주축이 되는 상하이협력기구(SCO; Shanghai Cooperation Organization)에 가입하기를 원하며, 이 상하이협력기구는 전면적 전략연맹의 현상을 한층 더 과시하고, 미국-NATO의 지배적 지위를 견제하여 균형을 맞출 것이다.

 

 

This is from 環球時報, the source is..

http://world.huanqiu.com/exclusive/2013-03/3725872.html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라고 쓰여져 있길래,

원문은 링크로 걸고 제가 번역한 것만 올립니다.

 

이래도 걸리려나?

중국 환구시보사에서 문제 삼으면 내리겠습니다.

그런데 혹시 환구시보사에서 중문기사를 한국어로 번역하는 일을 제게 시키고 싶으시면..

 

대환영입니다. ㅋ

 

내용 어떤가요?

의견 표현은 자제하도록 하죠.

 

하지만 저는 보이네요.

중국의 야망. ㅋ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림 출처: 머니투데이, "[그래픽뉴스] 北 강력 반발 '키 리졸브'…어떤 훈련이길래?>

http://media.daum.net/politics/dipdefen/newsview?newsid=20130311154813392&srchid=IIM%2Fnews%2F64968334%2Fa567570d19b5d68664fd18aaa5d0ab5c

 

 

키리졸브 훈련 반대에 대한 시위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군요.
평화를 위한 시위라..
뭐, 그 누구도 전쟁을 찬성하는 사람은 없겠죠.

저는 글쎄요. 키리졸브 훈련 꼭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중국도 사실 작년 4월에 러시아와 함께 "해상연합-12, 화평결의"라는 훈련을
우리나라 동해와 산둥반도를 범위로 해상 훈련을 감행했죠.

그들의 대상은 누구였는지 아십니까?
바로 테러집단입니다. ;;
실질적인 대상이 누구였는지는 뭐 여기서 밝히지 않겠습니다.

키리졸브가 매년 있는 군사훈련이고
한반도에 안전과 안보를 위해 진행하는 한미 연합 군사 훈련인데,
이게 문제가 되나요?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제3차 핵실험까지 한 상황인데,
우리가 약하게 나갈 필요가 있을까요?
북한이 위협한다고 우리가 평화를 가장해 굽힐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

강한 !! 군사훈련과 함께 !! 외교력으로 북한에 협상을 제안해야 합니다.
그냥 훈련만하면 별로 효과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미국이 협상을 제안하고 있다고 밑에 제가 기사를 인용했지요?

즉, 협상과 군사훈련이 투트랙으로 진행되어야 합니다.

힘이 있는 자만이 관용도 베풀고 용서도 하는 것입니다.
튼튼한 안보의식 없이 유화적 대북정책을 펼치자는 것은 어불성설이죠.

키리졸브 훈련에 마냥 반대하는 것도,
북한과 협정 테이블 가자는 것에 반대하는 것도,

사실 옳지 않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이창주 박사 낙서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가 존경해야할 사람  (0) 2013.03.15
제가 생각하는 중국  (0) 2013.03.14
키 리졸브 훈련에 대한 생각  (0) 2013.03.12
이창주의 "북핵문제 해결법"  (0) 2013.03.10
비오는 예원 연못에서  (0) 2013.03.09
아편전쟁에 대한 오해  (3) 2013.03.08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3_11'(2011년 3월 11일 동일본 대지진과 뒤이은 후쿠시마 원전사고를 통칭)은 약 2만 명의 목숨을 빼앗아가고 후쿠시마현을 중심으로 한 광범위한 지역을 방사능으로 오염시켜 십수만 명을 피난민으로 내몬 대재난이었다. 지진과 쓰나미(해일)는 천재(天災)이지만 원전사고는 명백한 인재(人災)였다.

 

그때부터 '포스트 3.11'(3.11 이후)이라는 말이 여기저기서 나왔다.

....

 

일본 사회의 가치관과 개인 삶의 방식이 자연과의 투쟁보다는 공존, 소비보다는 분수에 맞은 질박한 생활양식을 중시하는 방향으로 바뀌어야 했다.

 

또한 '원자력 마피아'로 대표되는 정(政) 관(官) 재(財) 학(學), 그리고 미디어(언론)까지 포함한 일본 사회 도처에 편재하는 유착과 상호 의존, 무책임 구조로 이른바 '일본형 시스템'과 결연하게 결별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과제를 던졌다. 그러나 사고 뒤 2년이 지난 지금까지 어느 누구도 원전사고의 책임을 지지 않는 상태가 보여주듯 일본형 시스템과의 결별이라는 과제는 전혀 실현되지 못했다.

...

 

서경식 일본 도쿄경제대 교수 <'이후'가 될 수 없는 일본 - 3.11 사태 발생 2년> 중에서

출처 : LE MONDE diplomatique 707호 2013년 2월 28페이지.

 

 

일본의 시스템에 대한 연구라..

공부에 대한 범위를 넓혀가려합니다.

 

르몽드 한국판을 구독하여 읽는데, 서경식 교수님의 분석이 날카롭네요.

일본의 사회가 '포스트 3.11'이 아닌 '3.11 이전'으로 회귀하고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일본 내에 일본의 국민의 말을 담아줄 정치세력이 부재한 현실,

그리고 일본 내부의 시스템을 유지하기 위해

아베 신조 정권이 실행하고 있는 일련의 조치들...

엔저 환율 정책 유지, 복지비를 축소하며 늘리는 국방비,

국내 내부의 시선을 외부로 돌리기 위한 도발적 외교 노선 등등..

 

관련한 주장에 대해 뒷받침하시기 위해 통계수치와 현상들을 근거로 글을 쓰셨는데,

정말 문장이 예술이었다고 감히 판단해봅니다.

 

앞으로 저도 박사생으로서 많은 분들께 가르침을 구하고

롤 모델로 삼아 열심히 글 쓰고 공부하고 그렇게 하겠습니다.

 

 

 

 

이 글을 읽으니 현재 동북아의 국면이 더 명확하게 그려지네요.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