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라인 전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5.25 백두산 생수 유통라인을 통한 한반도 전략 고민 (4)





예전에 2014년 1월과 2월에 걸쳐 13일 동안 창지투 지역과 더불어 두만강 백두산 압록강 대련까지 현장답사를 다녀왔다. 막무가내의 여행은 아니었고 어느 정도 이쪽 지역에 대한 인프라 상황에 대한 이해가 있었다. 그리고 관련 지역의 산업도 조사하고 홀로 여행을 떠났다. 


참고로 그때는 KMI 소속이 아니라 내 개인의 연구 활동이었다. 


당시 관련 지역을 돌면서 새로 형성되고 있던 산업구조를 바라보며 재밌는 생각들을 하게 되었다. 

지금 상하이에서 관련 자료를 모으며 구체적 방안을 모색해봤다. 


백두산 부근 이도백하(얼다오바이허)를 수원으로 삼아 생수사업을 하고 있는 기업이 있다. 

한국 측은 농심과 롯데이고 중국 측은 농푸산췐(農夫山泉), 와하하(娃哈哈)라는 기업이다. 


이 생수 사업에 관심을 두고 지켜봤는데 내가 주로 봤던 것은 

어느 곳을 주요 시장으로 두고 있으며 어떤 유통 라인을 가지고 있냐는 것이었다. 


나의 생각이 틀리지 않았다면 기존에는 백두산 부근 이도백하에서 랴오닝성(요녕성)의 다롄(대련)이나 잉커우(영구)로 옮겨져 한국이나 중국 시장으로 접근했을 것이다. 


그러나 최근 자료를 보자면 농심은 북중러 접경지역인 훈춘시로 생수를 옮긴 뒤 훈춘시에서 러시아 자루비노로 화물열차를 통해 운송하고 동해를 경유해 해당 시장으로 옮길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실제로 훈춘시 항무국의 자료에 따르면 2014년 5월에 이미 운송한 사례가 있다. 


그리고 2014년 2월 18일 중국 해관총서가 비준한 중외중(중국 동북지역-북한 나진항-동해-중국 남부지역, 외국을 거치나 내수물류로 인정하여 비용 절감) 라인에 포함될 상품 중에 천연 생수가 들어 있어 (한국기업은 북한 나진항 사용을 못하므로) 중국기업이 이 항로를 향후 활용할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그러면 한국 기업은 나진항을 사용하지 못하고 러시아의 자루비노(러시아는 통관이 어렵고 비용이 쎄다)를 경유해 관련 시장으로 진입해야 하고 중국 기업은 내수시장 비용으로 중국 시장에 진입 가능하다. 


이쯤 되면 나의 생각은 전략적인 부분으로 간다. 

조그만 것이라도 생각만 전환할 수 있다면 큰 전략이 될 수 있다. 


한국 기업이건 중국 기업이건 나진항을 통해 백두산의 생수를 동해로 운송할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 

그리고 부산에 관련 물류 창고를 활용하게 만들어야 한다. 


즉, 한국 기업이건 중국 기업이건 한국의 생수시장, 일본의 생수시장, 그리고 중국 남부의 생수시장에 접근이 용이한 부산항에 물류창고를 활용할 수 있도록 우리가 유도하면 된다는 것이다. 단순히 생수라는 상품 이야기라 볼 수도 있지만, 그 생수 공급지와 유통, 그리고 시장을 연계함으로써 중국 동북지역과 북한, 그리고 한국, 중국 남부지역, 일본까지 연결할 수 있는 물류 허브로서의 부산항 구성을 현실화할 수 있다. 


특히 생수의 경우, 일본은 방사능 피해로 이미 제주 삼다수 수입이 많은 편이고,

백두산 생수의 경우 중국 남부에서도 소비가 있기 때문에 시장의 가치도 있다. 

참고로 농푸산췐(農夫山泉), 와하하(娃哈哈)의 경우 왠만한 중국 사람들의 인지도가 높은 상품이다. 


이런 유통과 시장 접근을 기업에게 제공해주고 관련 지역의 공간에 대한 가치를 부여해주고

관련 인프라 건설에 우리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게 된다면 

정치적인 부분에서 우리가 누릴 수 있는 효과도 크다. 

 

단순히 막혀있는 북한이 아니라 한국과 중국 동북삼성 지역을 통하는 길로서의 북한, 

상호간에 유통과 소통 속에 나진항을 중심으로 한 북한 개방을 도와줄 수도 있는 것이라 생각해본다. 





윗 사진 두 장은 2014년 1월 28일 제가 직접 백두산 북파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이창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중국연구센터 연구원

 상하이 푸단대 외교전공 박사수료

sadmist@hanmail.net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김영석 2014.06.08 23:13

    선배님. 오래간만에 블로그 와서 글 잘 읽고 있습니다. 보면서, 의문이 생기는 점은 백두산에서 만든 생수를 중국 내수 시장, 즉 중국의 남쪽지역으로 물류흐름인데.. 중외중 물류의 실효성입니다. 물론 다른곳에서 언급하신데로 원료를 주로 다루는 비정기선 벌크선은 다닐수 있습니다만,, 일반적인 소비재만 따져보았을때 컨테이너선의 경우를 말씀드리는 겁니다.

    중국은 예전부터 철도가 발달해왔고 제가 중국통은 아니어서 정확하지는 않지만, 대련 - 장춘이 이어져 있고 장춘에서 훈춘까지 철도가 앞으로 생긴다고 본다면 중외중 물류 보다 내륙 철도 물류가 훨씬 비용도 시간도 절감되는데, 기업들이 중외중 물류 라인으로 해운물류를 이용할지 의문입니다. 더군다나 선배님도 아시겠지만, 해운 물류 특성상 하역하는 시간과 비용은 철도보다 훨씬 더 많이 듭니다. 더군다나, FCL 물류업체가 화주가 있는 기업에 진출해 있지않거나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면, 부득이하게 LCL 업체를 찾아서 해야하는데.. 그러면 수출하는 물품 적재라던가, 하역에 더 많은 시간이 들어갑니다..

    또 한가지 의문나는 것은 동북아 물류의 부산항의 역할입니다. 철도가 아닌 동해로 진출하는 해운으로 간다고 하면, 위에서 언급하신데로 한국기업이든 중국기업이든 나진항을 통해 동해로 운송해야하고 부산항을 전략적 동북아 허브로서의 역할을 강조하셨는데.. 그렇게 된다면 부산을 거쳐야하는 환적화물로서 비용과 시간이 더 추가적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해운업의 특성상 컨터이너선 환적화물은 항공이나, 철도보다 분류작업이나, 스케줄 작업이 더 시간이 많이 들어갑니다. 더군다나, 부산으로 들어오면 핸들링하는 업체 또한 계약을 해야해서 이래저래 들어가야할 돈이 많아져서 화주 입장에서는 좋은 방법이 아닙니다.

    그런데, 만약 물과 같은 일반 소비재가 아니라, 좀 더 고부가 가치 상품은 전자, 부품 류가 대규모의 양이라고 생각해본다면 애기는 다릅니다. 일반적으로 고부가치상품으로 무겁고 양이 많을 수록 해운업에서 규모의 경제와 같은 효과가 발생합니다. 그러면 재고물품을 현지에서 계속 쌓아두면서 관리하고 공급하는 비용을 줄일 수 있는 전략으로 부산항이 이용될 수 있을거라고 봅니다. 기업들도 JIT 물류를 적용하는곳이 많은데, 그런 측면에서 보면 부산항은 위치상 최적의 장소가 되어 동북아 허브로 제기능을 할 수 있을거라 봅니다. 그런 물품이 왕래하기에는 아직까지 극동의 발전 상태로는 중외중 물류를 이용하는데.. 무리가 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김영석 2014.06.08 23:41

    제가 만약 화주라면 동북 3성에서 생산되는 물품을 중국 내륙으로 남쪽이든 서쪽이든 중국 어디를 가야한다면 해운보다는 철도물류를 이용하는게 비용이나 시간 절감면에서 더 좋을 듯 싶은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한가지 더 질물을 드리자면, 이미 중국도 훈춘 - 장춘 - 대련 - 북경 - 상해 - 광저우 등등 철도 노선을 염두하고 이미 완성된 것도 있고 안된 것도 있겠지만, 앞으로 동북 3성을 핵심으로 북방물류가 이루어진다면 당연히 해운까지 포함한 복합물류가 이루어질테지만, 이는 훈춘의 까지 이어진 철도물류가 해운보다 핵심역할을 할것으로 저는 생각하는데, 선배님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addr | edit/del Shanghai LEE 2014.06.10 14:53 신고

      소중한 이야기 너무 고맙네. 일단 고부가가치 상품에 대한 이야기는 나도 공감하고... 철도물류에 대한 이야기는.. 일단 베이징에서 광저우까지 고속철도로 9시간 정도 걸린다고 보면 됨. 그럼 훈춘-창춘-베이징-광저우까지 고속철로(?) 물류를 진행하는 것은 무리가 있음. 화물을 고속철도로 나르는 것보다 훈춘에서 바로 배로 나르면 그만인 것이라고 보고.. 그리고 참고로 아직 이어지지 않은 라인들이 많이 있고.. 철도 물류의 중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중외중을 통해 나아가는 라인이 더 중요한 부분이 있지... 지금은 주로 잉커우나 다롄으로 동북3성 물품이 많이 나가서 상해 이남 지역으로 가는데 잉커우 다롄 등도 화물이 포화상태라서 분산할 필요도 있는 것이지... 아무튼 좋은 의견 너무 고맙고 관련해서 같이 대화 계속 나누자고..

  3. addr | edit/del | reply 2016.09.30 17:06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