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신앙생활을 하지 않지만, 나를 압도하는 성스러움이 너무 좋다.

 

 

 

지난번 아주 짧게 한국에 들어갔을 때 찍은 사진입니다.

장소는 명동성당이구요.

한국 근현대사에서 매우 중요한 "공간"이기도 하지요.

 

조용히 앉아서 기도를 올리고 싶을 정도로

저를 성스럽게 압박하는 긍정적 기운이 너무 좋았습니다.

 

성당에 들어가서 어떤 예절을 갖추어야 하는지도 배웠으니..

명동성당에 또 한번 놀러가야겠네요.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