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시간 오후 4시 50분.. 그러니까 한국시간 5시 50분에..

서쪽으로 몸을 기울이는 태양의 빛을 상하이 글로벌금융센터 건물이 반사하여 나의 방으로 배달해주는 시간..

 

약.. 5분...

 

 

적어도 오늘은 정확히 그렇다.

 

 

 

 

내 방에 들어온 빛..

 

 

4년 전 추석에 아무런 빛도 볼 수 없던 지하 고시원에서 눈물에 젖은 3분 카레를 먹던게 엊그제 같은데..

시간 참 빠르네요.

 

이렇게 빛을 배달해주는 기회의 땅, 상하이에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1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