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장기판 위의 졸도, 상도, 마도, 포도, 차도, 심지어는 왕도 되고 싶지 않다.
나는 내 인생이라는 장기판 위의 말이 되기보다는
나 스스로가 장기를 두는 사람이고 싶다.

음.. 별로 길들여지고 싶지 않다.
내 사고(思考)는 바람처럼 형체가 없고 물처럼 틀이 없길 바란다.

 

 

 

 

 

 

 

 

 

 

 

 

 

Posted by Shanghai L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